메뉴 닫기

새로운 주택 산업

주택금융과 건설분야 신생기업인 Homestead의 창업자 Sam Schneider는 캘리포니아에서의 허가 절차는 “악몽” 이라고 묘사하고 있다. 그러나 로스 앤젤레스에 있는 그의 사무실 옥상에 앉아 그는 사무절차가 점점 단순해지고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미국 사람들이 흔히 부르고 있는 주거 악세사리(ADU) 혹은 노인용 별채는 주택가격이 급등하면서 캘리포니아와 미국전역의 도시에서 등장했다. ADU(주거 악세사리)는 단독주택과 같은 부지에 지어진 오두막 또는 아파트이다. 집주인들은 수입을 얻기 위해 이 집들을 월세를 주거나 가족들에게 내어준다. 2017-2020년 사이 캘리포니아에서 약180여개의 자치단체가 주거 악세사리 법안을 통과시켰다. 로스 앤젤레스는 2019년에 거의 6,700여개의 거주공간에 대해 승인했고 이는 2018년 4,100개에서 늘어난 수준이다. 씨애틀에서는 2020년 500여개를 승인했고 2021년에는 800여 주택 악세사리를 승인했다. 워싱턴의 컨설팅업체 AEI의 Tobias Peter는 ADU는 한 가족이 여러 핵가족으로 나뉘어 지는 일종의 하나의 사례라고바라봤다. 이러한 변환은 지난해 캘리포니아에서 단독 주택 개념이 해체되는 법안이 통과되면서 더욱 일반화될 수 있을 것이다. 보다 엄격한 행정 규제가 있는 도시들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보다 천천리 나타나고 있다. 덴버에서는 2010년에 단 두 건의 노인용 별채가 허가되었고 2019년에는 71건이 승인되었다. ADU를 짓고 싶어하는 콜라라도 주도의 많은 단독주택 소유자들은 그들의 소유지를 재지정해달라고 시청에 청원을 해야한다. 이는 수개월이 소요될 수 있다. 청원과 건설에는 적지 않은 비용과 혼란을 초래할 것이다. 바로 이것이 Homestead와 같은 창업 기업들이 탄생한 이유이다. 주거 악세사리에 대한 관심인 늘어나고 있고 많은 기업들 역시 이것들을 짓고 싶어 한다. 지방 공무원들이 노인용 별체를 주목하는 것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 그것들은 “낮은 과일” 이라고 Peter는 말한다. 컨설팅 업체 AEI에 따르면 미개발 토지에 새로운 별채를 하나 건설하는 비용은  새집을 짓는 것보다 5만달러 더 든다. 고밀도 개발은 단독주택보다 친환경적이다. 난방과 냉방 비용이 적고 통근 시간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도심지역에 새로운 주거공간을 짓는 것은 더 많은 사람들이 대중 교통과 공공 장소에 접근을 용이하게 한다. 대중교통을이용함으로써 배기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다. 밀도를 높이는 것은 우리의 기후 문제를 악화시킬수 있는 주택 위기를 방치하는 것이라고 캘리포니아 주지사 Lauren Sanchez가 말했다. 단독 노인용 별채는 캘리포니아 주택 문제을 해결하지는 못하겠지만 이들에 대한 인기는 좋은 신호가 될 것이다. 만약 당신이 충분한 주택재고를 창출한다면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할 수 있는 그런 장소가 될 것이라고 Schneider는 말했다. https://www.economist.com/united-states/2022/04/23/the-case-for-granny-flats?frsc=dg%7Ce 멤버십이…

미 학자금 대출 상환 연장

긴급대책은 보통 위기상황보다 더 오래 지속된다.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 상환도 마찬가지다. 팬데믹 지원 대책으로 학자금 대출 상환이 2020년 3월까지 유예되었는데 2021년 8월 교육부는 1조6천억 달러……

뉴욕의 범죄 증가

출근길이 한창인 4월 12일의 오전 시간 브루클린 역사로 지하철이 진입할 때 열차안 한 남자가 산탄총으로 10명을 쐈다. 이번 총격은 지하철과 도시의 안전을 명백히 위협하는 공포를 안겨주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연초 이후 교통 범죄는 68%나 증가되었다. 도시에서의 중대한 범죄는 44%나 늘었다. 지하철은 팬데믹 이전 수준의 승객을 확보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 https://www.economist.com/united-states/2022/04/16/shootings-at-brooklyn-subway-station?frsc=dg%7Ce 멤버십이 있어야 엑세스가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멤버십 플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