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트럼프 미국의 크루드족 ‘배신’ 이 가져올 파장

0
(0)

트럼프의 미국이 크루드족을 ‘배신’ 했습니다. 무너진 ‘미국에 대한 신뢰’가 이번 주 이코노미스트의 커버입니다. 

군사적인 불확실성

동맹국들이 불신을 가지면 군사적인 균열이 일어나게 됩니다. 같은 동맹국인 사우디아라비아나 한국도 자체적으로 핵을 보유하려 할 수도 있고,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도 미국의 버림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으로 다시 대대적으로 발호할 수도 있겠죠.

‘불신’ 의 씨앗

이코노미스트는 더 나아가  ‘불신’이라는 것이 단순히 군사적인 영역을 넘어선다고 지적합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미국과의 협상테이블에서 앉는 나라들이 다른 생각을 하게 될 확률이 높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다소 식상할 수 있는 문구로 끝맺습니다.

“미국은 자신의 가치를 깎아내리고 있다. 아무리 하찮게 여겨지더라도, 인권, 민주주의, 믿음직함, 공정한 거래는 미국의 가장 강력한 무기이기 때문이다. “

( Most important, America would undermine its own values. Human rights, democracy, dependability and fair dealing, however patchily honoured, are America’s most powerful weapon.)

원문보기 : https://www.economist.com/leaders/2019/10/17/donald-trumps-betrayal-of-the-kurds-is-a-blow-to-americas-credibility

번역의 품질을 평가해 주세요.

평균 평점 0 / 5. 평가자 수: 0

아직 평가가 없습니다. 첫 번째 평가자가 되어주세요.

We are sorry that this post was not useful for you!

Let us improve this post!

Tell us how we can improve this post?

관련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