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학자금 대출제도의 개혁

0 (0) 백만명 이상의 영국 학생들은 매년 학자금 대출을 받고 있다. 그러나 지난 10여년간 “학자금 대출” 이라는 용어는 잘못된것이었다. 대부분 사람들에게 대출계약은 만기가 있는 졸업세에 더욱 가까웠다. 어떤 특정 기준치 이상에서 (현재 기준으로 연간 27,295파운드 또는 34,695달러) 졸업생들은 대출 상환을 위해 소득의9%를 지불하고 있다. 30년이 지나도 대출이 남아있는 것들은 탕감된다. 2023년 가을부터 이런 제도는 달라지게 된다. 교육부는 개혁 방안들을 올해초에 발표했다. 개혁안에는 (30년이 아닌 40년이 지나면 대출을 포기하는) 눈에 뜨는 것 부터 (소득 기준을 낮추고 지수를 산출하는 방법읕 바꾸는 것) 고리타분한 것까지를 포함하고 있다. 개혁안들을 모두 더해보면 학비가 세배나 오른 2012년 이후 학자금 대출제도의 대대적인 개편이 된다. 연구기관 Fiscal Studies의 Ben Waltmann은 기존의 제도에서는 1/4의 졸업생이 대출 전액을 상환했던 것에서 새로운 제도 아래에서는 졸업생의 거의 3/4이 각자의 대출금을 전액 생환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내년 대학생활을 시작하는새내기들에게 이 변화들은 고등교육을 위해 누가 무엇을 지불할 것인지의 대대적인 재분배를 의미한다. 고소들자들에 대한 징벌적 이자율이 더 낮다는 것은 평생 소득 상위 10%의 사람들이 현재의 제도에서보다 25,000파운드를 적게 상환할 가능성을 의미한다. 반면 대출기간의 연장과 낮아진 소득기준은 중하위 소득자들이 더 많이 상환해야하는 것을 의미한다. 3분위 소득자들에게는 3만 파운드가 더 든다. 개혁안들은 사람들에게 더 많은 제안을 해준다. 대출을 받는 것에 대한 전망이 대학 진학을 고려하고 있는 저소득 계층들을 억제하는 몇가지 증거가 있다. 그러나 소득기준은 일정한 소득수준을 갖출때까지 대출상환으로부터 사람들을 계속 보호하고 있다. 세금 납부자들은 각각의 대학 신입생들을 위해 280조 파운드를 아낄수 있다.  인센티브는 좋은 방식으로 변화한다. 학생들에게 평생 소득을 높일 과목을 선택하는 것을 독려하는 것은 그들 스스로와경제적 이점 모두에게 이롭다. 그러나 이런 개혁안들이 현재의 제도에서 몇가지 큰 결점들을 수정하는 것에는 실패했다. Waltmann은 생활비를 충당하는 것에 도움이 되는 대출인 지원책은 현재 실질적으로는 빠르게 축소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출상환은 얼마나 빨리 지수가 상승할지를 과소평가한 구식의 소비자물가지수의 전망치에 근거하고 있다. 그는 저소들계층의 학생들에 대한 지원이 실질적인 소비자 물가 상승에 연동된다면 그들이 받았던 것보다 월 100파운드를 적게 받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동시에 기존 대출자들에 대한 이자율은 9월이면 치솟게 될 것이다. 교육부에서 대출 이자율을 시중 금리 수준으로 묶어 놓겠지만 그것은 일반적으로 6개월 지연된다. 고소들자들에게 6개월은 시중금리의 거의 두배인  12%의 이자율을 적용한다.  더욱 심각한 것은 미래의 학생들에게 적용되는 기준이 변경되는 것 뿐 아니라 개혁안들은 2012년 이후 대출받은 약350만명들의 대출 조건을 변경시킨다. 경직된 소득기준은 치솟은 생활비가 실제로 악영향을 주기 시작할 9월부터 월별 상환금액을 높이게 될 것이다.  이런 미래의 소득기준을 개편될 예정인 결점이 있는 측정치인 소비자 물가지수에 연동시키는 것은 미래의 불확실성을 유발한다. 이런 변화들은 모든 소득분위에서 기존 대출자들에게 치명타를 안겨줌과 동시에 미래의 학생들에게 위험을 가중시키게된다. 정부에서 원할때마다 조건이 달라질 수 있는데 대출을 왜 받으려는 것인가? https://www.economist.com/britain/2022/04/30/britains-student-finance-system-is-being-overhauled-again?frsc=dg%7Ce 번역의…
멤버십이 있어야 엑세스가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멤버십 플랜 보기

관련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