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새로운 에너지 질서- 석유 시대의 종말을 준비할 때

5
(2)

석유는 20세기를 지탱했다 – 20세기의 자동차, 전쟁, 경제 그리고 지정학(geopolitics)이 석유를 연료로 했다. 하지만 지금 세계는 새로운 시대로 전환하는, 에너지 쇼크 (energy shock)를 맞고 있다. 코로나19가 세계 경제를 타격하면서 석유 의존도는 1/5 수준으로 낮아졌고 가격도 폭락했다. 유가는 조심스럽게 회복되고 있기는 하지만 예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 같지는 않다. 석유 회사와 산유국은 위기에 직면했다. 엑쏜모빌이(ExxonMobil)은 1928년 부터 포함되어 있던 다우지수(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 Dow Jones Industrial Average)에서 제외됬다.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산유국은 1배럴당 70-80달러선을 유지해야 예산을 유지할 수 있는데 현재로서는 겨우 40달러 선을 지키는 수준이다. 

예전에도 오일슬럼프는 있었다. 하지만 이번은 다르다. 각국 정부와 대중이 기후변화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기 시작하고, 클린에너지 산업이 모멘텀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자본시장은 변화하고 있다. 클린에너지 주식 (clean-power stocks)는 올해들어 45% 상승했다. 금리가 거의 제로인 상황에서 정치인들은 친환경 인프라 계획 (green-infrastructure plans)을 지지하고 있다. 미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은 2조달러를 미국 경제의 탈탄소화(decarbonising)에 투입하겠다고 발표했으며, , 유럽연합은 8,800억달러에 달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의 30%를 기후 관련된 지출로 배정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위원장인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은 국정연설을 통해 향후 10년간 유럽연합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감소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런 21세기의 에너지 시스템은 석유 시대보다 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인간 건강에 더 좋고, 정치, 경제적으로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화석연료에서 신재생 에너지 질서로의 변화는 큰 위험을 수반한다. 만약 제대로 이행되지 못한다면 산유국의 정치, 경제적인 불안을 가중시키고 친환경 산업 생태계를 중국이 지배할 수 도 있다. 더 위험한 것은 빠르게 진행되어야 할 변화 자체가 너무 천천히 진행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현재 화석연료는 인류가 사용하는 에너지의 85%의 궁극적 공급원(ultimate source)이다. 하지만 이 시스템은 지저분하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2/3를 차지하고 있는 이 화석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으로 인해 (주로 신흥국에서) 연간 4백만명의 사람들이 사망하고 있다. 석유는 또한 정치적인 불안을 조장한다. 베네수엘라와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산유국들은 수십년 동안 경제 발전에 집중하기 보다는 퍼주기식 정치(politics of handouts)와 정파정치(크로니즘, cronyism)에 빠져있었다. 약 6만명의 미군병력이 주둔하고 있는 중동 지역에서 알 수 있는 것 처럼, 확실한 에너지 공급망을 확보하고 지키기 위해 강대국들은 산유국에 대한 영향력을 놓고 경쟁해 왔다. 화석연료는 경제적 불확실성도 야기한다. 석유 시장은 제멋대로인 카르텔에 시달려 왔기 때문이다. 세계의 오일 매장량이 특정 지역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공급망(supply chain)이 지정학적 충격에 취약하다. 1970년 이후 6개월 안에 석유 가격이 30% 이상 출렁인 경우가 62번이나 있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새로운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대략적인 그림은 그려지고 있다. 현재 5%인 태양광과 풍력 같은 신재생 전력의 공급량은 2035년까지 25%로 증가하고, 2050년까지는 거의 50%로 증가할 수도 있다. 비교적 깨끗한 천연가스는 큰 변화가 없겠지만, 석유와 석탄 사용은 급감할 것이다. 이런 변화는 궁극적으로 큰 혜택을 가져온다. 가장 중요한 점은 에너지의 탈탄소화는 재앙적인 가뭄과 기근, 홍수와 집단 이재민발생 같은, 급격한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혼란을 피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일단 이 시스템이 자리를 잡으면 정치적으로도 안정화 될 것이다. 공급이 지리적, 기술적으로 다각화 될 것이기 때문이다. 산유국들은 스스로 개혁을 시작해야 할 것이다. 자국민에게 과세를 시작하는 과정에서 몇몇 산유국들은 더 민주적이 될 것이다. 또한 한때 산유국의 정치에 개입해 에너지 안보를 확보하려고 노력해 왔던 소비국들은 이제 자국 에너지 산업에 대한 합리적 규제에 눈을 돌릴 것이다. 이 21세기 시스템은 경제적인 변동성도 축소시킨다. 전기요금이 소수의 의사결정권자와 기업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경쟁과 점진적인 효율 개선에 의해 결정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더 좋은 에너지 시스템의 등장과 더불어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전환의 위험성을 조심해야 한다. 두가지 위험이 두드러진다. 첫째로 중국의 독주이다. 중국은 현재 친환경 분야의 주력 부품 시장의 점유율이 높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글로벌 전력 시스템의 주도권을 쥘 것이다. 현재 중국 기업들은 세계 태양전지판 모듈의 72%, 리듐이온전지의 69%, 풍력발전 터빈의 45%를 생산하고 있다. 그들은 또한 코발트와 리듐 등 신재생 에너지 산업에 필수적인 광물의 많은 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중국은 향후 ‘산유국(petrostate)’이 아닌 ‘전유국'(electrostate)이 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 6개월간 중국은 전기차 인프라와 변속기 산업에 대한 투자를 발표했고, 파키스탄의 핵발전소를 시험하고 코발트의 대량 재고 적재(stockpiling)를 검토하기도 했다. 

중국의 영향력은 다른 국가들이 얼마나 빠르게 움직이느냐에 달려있다. Orsted, Enel, Iberdrola와 같은 거대한 유럽의 풍력, 태양력 개발 회사들은 스스로의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셰일오일과 가스의 생산량 증가로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됐고, 공화당이 탈산소 조치를 막고 있기 때문에 이 국제적 경쟁에서 한발 뒤쳐지는 양상이다. 하지만 만약 미국이 기후변화와와 친환경 인프라에 대한 긍정적 조치를 취한다면, 미국의 자본시장과 연구 시설들을 감안할 때, 가장 강력한 녹색에너지 강국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두번째 큰 위험은 전 세계 GDP의 8%와 9억명에 달하는 인구를 가지고 있는 산유국들이다. 석유의 수요가 급감하면서 그들은 서로 시장 점유율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해야만 할 것이다. 이 경쟁은 결국 가장 싸고 깨끗한 크루드 오일을 가진 국가가 승리하게 되는 경쟁이다. 때문에 산유국들은 자국의 경제, 정치 제도를 개혁하기 위해 쏟아부어야 할 재정이 감소할 수도 있다. 올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세입은 2분기에 49%나 감소했다. 산유국들의 앞에는 험난한 세월이 기다리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런 위기에 직면해서 변화를 더 느리게 받아들이고 개혁을 약화시키려는 유혹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면 기후와 연관된 더 부정적인 결과들을 가져오게 될 것이다. 현재 이미 고려되고 있는 대규모 투자들도 기후변화와 환경재난을 막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2°C 이내의 온도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수준에 크게 못 미칠 뿐 아니라,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환경, 경제, 정치적인 재난을 피하기 위한 최소한의 온도인 1.5°C 이내의 온도도 유지하기 힘들다. 사실 이것이 가능하려면 풍력 및 태양열 발전에 대한 연간투자액은 약 7천5백억 달러가 필요한데, 이것은 지금의 3배 수준이다. 새로운 에너지 질서로의 이동은 필수불가결하다. 하지만 이 변화가 가속화 될 수록 당연히 지정학적 분쟁을 포함한 지저분하고 많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Comment : 1.5도의 의미를 더 이해하려면 맥킨지의 최근 interactive 를 참고하길 바란다.

번역의 품질을 평가해 주세요.

평균 평점 5 / 5. 평가자 수: 2

아직 평가가 없습니다. 첫 번째 평가자가 되어주세요.

We are sorry that this post was not useful for you!

Let us improve this post!

Tell us how we can improve this post?

관련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