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일터의 미래 – 사무실 시대, 이제 끝인가?

2.8
(5)

Synopsis

코로나 사태가 재택근무를 강제하게 되면서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것인지 아니면 코로나 백신이 보급되면서 기존 사무실 근무 형태가 복원될지 의견이 분분하다. 최근 바이러스 사태가 어느 정도 통제된 국가의 사례를 보면 선택적 사무실 출근을 하는 경우가 많다. 직원들이 사무실에 나오기는 하는데 그 빈도가 덜하다는 것이다.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이에 걸맞은 노동법과 도심 개발계획 등이 마련되어야 한다.

본문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무실과 일상과 순응을 연상시키지만, 사무실은 빠른 속도로 경제적 불확실성과 열띤 논란의 원인이 되고 있다. 전 세계 근로자, 기업체 사장, 집주인 그리고 각국 정부는 사무실이 쓸모가 없는지를 해답을 찾아내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급진적으로 서로 다른 결론에 다다른다. 프랑스 직장인의 약 84%가 사무실로 복귀했으나, 영국인은 40% 미만이었다. 트위터의 책임자 Jack Dorsey는 회사 직원이 집에서 “영원히” 일할 수 있다고 하나, 넷플릭스 설립자 Reed Hastings는 재택근무에 대해 “완전 부정적”이라는 입장이다. 기업들이 망설이고 있게 되니 30조 달러 규모의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깊은 침체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다. 그리고 일부 근로자들이 통근과 샌드위치 프렌차이즈 Pret A Manger가 없는 지극히 낙관적인 미래를 꿈꾸는 반면, 또 다른 근로자는 승진, 임금 그리고 고용 안정에 대한 위협은 어떻게 할지에 대해 궁금해 한다.

이러한 불일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얼마나 효과적일 것인지, 코로나 백신이 널리 보급되기까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을 반영한다. 그러나 그 이상이다. 즉 팬데믹은 화이트 칼러 근로자들의 일 형태를 변모시킬 수 있는 기술을 대거 채택하게 되면서 20세기의 유물로 그 많은 사무실들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결과적으로 코로나로 인한 재앙은 평소와 같은 비즈니스 형태도 아니고 또 사무실에 치명적 타격이 아닌 형태로, 진작 진입했었어야 할 기술적, 사회적 실험 국면으로의 이행을 재촉할 것이다. 이 시대는 앞날이 밝으면서도 위협도 수반하는데 특히 기업문화에 위협이 된다. 변화에 저항하는 대신 각국 정부는 오래된 고용법을 업데이트하고 도심 개발을 재구상해야 한다.

200년 전 증기 동력은 근로자들을 공장으로 데려와 새로운 기계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19세기 후반에 거대 기업이 등장함에 따라 이들을 관리할 스태프가 필요했다. 이 스탭들이 계획된 회의를 개최했고 메모와 송장, 그리고 이제까지 해왔던 모든 기록을 담은 여타 문서들을 유통시켰다. 이러한 모든 것들은 근로자들이 가까이 모여 있어야 했고 중앙 사무실에서 만나기 위해 자동차로 기차로 통근을 하는 패턴을 만들어냈다.

이 시스템에는 확연히 드러나는 단점이 있는데, 이중 일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상황이 더 악화되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평균적인 미국인 노동자들이 주당 4시간 이상을 잡아먹는 통근의 번거로움과 비용을 혐오했다. 어떤 사람들은 사무실의 소음과 형식을 싫어하거나 사무실 내에서 차별로 고통받는다. 사무실에 묶인 근로자들은 자녀들을 돌보기가 더 어려워졌고, 이는 양부모가 모두 일을 함에 따라 더욱 더 문제가 되었다.

아마 새로운 기술이 이러한 불만족스러운 현상을 타파했을 줄로 생각할 수도 있다. 결국 PDF 전자문서는 1991년 탄생했고, 광대역 인터넷 비용은 2000년대 대폭 하락했으며, 원격 근무를 지원하는 두 회사 Zoom과 Slack은 공히 거의 10년이 되었다. 그러나 관성 덕분에 사무실은 심각한 파괴는 면할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코로나 이전에도 유연 근무를 도입한 회사(문제가있는 WeWork도 여기에 포함)들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겨우 5% 미만이었다. 대부분 기업들은 고객이 도입했으면 몰라도 도매를 원격 근무 기술로 바꾸기를 꺼려했고 부동산 자산과 임대를 회수 불가능한 매몰 비용으로 상각하기를 꺼려했다.

코로나는 이 모든 것을 뒤집었다. 팬데믹 이전에는 미국인중 3% 만이 정기적으로 재택근무를 했으나 지금은 상당수가 재택 근무를 시도하고 있다. 심지어 읽지도 않을 문서를 양산하는 사무실 프린터의 대명사 제록스사 조차도 스태프 다수가 집에서 근무한다. 많은 사람들이 원격 근무 기술을 채택함에 따라 강력한 네트워크 효과가 발생하고 새로운 고객이 그 서비스를 더 쓸모있게 만들었다. Microsoft의 Teams, Zoom, Google Meet 그리고 Cisco의 Webex 등 현재 사용자가 3억 명이 족히 넘는다. 원격 근무에 대한 관료적 장애물이 사라졌다. 민사 법원도 원격으로 운영되고 있다. 공증도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고 일부 은행들은 신규 고객이 신분을 확인하고 계좌를 개설하기 위해 지점을 들를 필요가 없게끔 했다.

백신이 보급되면 이러한 변화가 얼마나 지속될까? 최선의 활용 가이드는 바이러스가 통제된 국가로부터 나온다. 그러한 국가에서 그림은 사람들이 출근을 하지만 빈도가 떨어진 “선택적 사무실(optional office)”이었다. 독일의 예를 들자면 74%의 사무실 근로자들이 일터에 나가긴 나가는데 이들 중 절반 정도가 주5일 근무한다고 하는 것이 Morgan Stanley의 조사 결과다. 정확한 균형은 산업마다 또 도시마다 다르다. 통근이 쉬운 곳에서는 더 많은 근로자들이 출근을 하고 대도시의 경우 교통비가 많이 들고 시간이 더 오래 걸리면 사무실 출근이 적다.

기업은 이렇게 사무실이 제 2의 집이 아니라 허브 개념으로 산발적 출근 패턴에 적응해야 할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업의 사회적 자본이 줄어들 위험성이 있고, 창의성이 떨어지거나, 위계질서가 형해화한다는지 아니면 팀의 단결력이 떨어질 위험은 있다고 Hastings는 우려한다. 정답은 특정 시간에 그룹을 지어 우정을 다지고 정보를 교환하는 보다 목표 지향적인 스태프들간의 상호작용이 더 많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온라인상으로 자발성을 촉진할 수 있도록 상호 작용을 “게임화”하는 새 기술이 여럿 있어 자발적 협력을 촉진하게 되면 결국 부자연스러운 Zoom의 세계를 대체할 수 있다. 새로운 기술이 문화를 재편하게 되면서 기업들은 자산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는데 제대로 된 투자자들이라면 대도시 사무실 공간 전체중 적어도 10%는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할 것이다. 전형적 기업 임대는 적어도 5년 이상 지속될 것이므로 이러한 것들이 시행되려면 일정 시간이 걸릴 것이다.

각국 정부로서는 도심 카페가 망하는 것에서부터 뉴욕 지하철이 직면한 160억불의 적자에 이르기 까지 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싶은 유혹이 있을 것이다. 영국 정부도 근로자들로 하여금 사무실로 복귀하라고 달래 왔다. 그러나 기술적 변화에 저항하기 보다는 기술 변화가 가져올 결과에 기대를 거는 편이 훨씬 낫다. 우선 순위를 둘 2가지가 주목된다.

첫째, 방대한 고용법을 현대화해야 한다. 이미 긱(gig) 경제는 고용법이 구식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 근로자의 권리와 책임에 대한 새로운 의문점이 생기는데, 기업이 원격 근무자들의 생산성을 원격으로 평가할 수 있을까? 그리고 근로자들이 집에서 부상을 입으면 누가 책임을 지나? 화이트 칼라 근로자들이 특권을 누리고 있다는 어떤 느낌도 여타 근로자들에게 열 받게 할 수도 있다.

두 번째 우선 순위는 도심이다. 지난 100년 동안 도심은 회전 의자와 누렇게 변한 서류 더미로 가득 찬 키 큰 빌딩들에 의해 점령되었다. 이제 복잡한 도시 계획법은 건물과 구역이 아파트와 레크리에이션을 포함한 새로운 용도로 재개발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개혁이 필요하다. 이번 달 사무실로 복귀하게 되면 컴퓨터에 로그온 하되 너무 편해지지는 말아야 한다. ■

Comment

재택근무와 사무실 근무 나름 대로 장·단점이 있다. 우리 사회에서 이러한 것들이 사회적 논의의 중심이 되고 또 정부는 고용법과 도심 개발 계획을 재정비해야 한다. 지도자들은 이러한 논의를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

번역의 품질을 평가해 주세요.

평균 평점 2.8 / 5. 평가자 수: 5

아직 평가가 없습니다. 첫 번째 평가자가 되어주세요.

We are sorry that this post was not useful for you!

Let us improve this post!

Tell us how we can improve this post?

관련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