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드레스코드에 저항하는 일본 여성들 (Japanese women rebel against painful dress codes)

0 (0) 이시카와 유미는 장례식장 안내원으로서 하루 8시간 동안 하이힐을 신고 근무를 한다. 하이힐 착용은 고용주의 지시였다. 이시카와의 발가락은 피가 날 정도였다. “어째서 우리는 발을…
멤버십이 있어야 엑세스가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멤버십 플랜 보기

관련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