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일본이 마침내 더 많은 외국인 노동자들을 받아들이기 시작하다

도쿄로부터 20km 북쪽에 떨어진 카와구치 시의 사쿠라 모리 병원과 요양소가 6년 전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자, 일부 환자들은 “gaijin”(외인)이라 부르며 그들을 부르거나 아예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무언가 부탁하는 것 자체를 경계시했다. 그러나 올해 26살 인도네시아 간호사 베를리안 오크트라비나는 이제는 같이 일하는 일본인들이 자기 자신을 적대감 대신 호기심으로 대해준다고 말한다. 요양소의 중역 요코 야마시타는 환자들이 외국인 노동자들은…

이 글은 TGIForum 의 멤버십이 있어야만 엑세스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