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아름다운 경기 (A beautiful game)

9살이 되던 해 펠레는 아버지가 눈물을 흘리는 것을 처음 보았다. 그때는 1950년 마라카냐조의 해였다. 당시 브라질은 리우 데 자이네루의 마라카냐 경기장에서 우루과에에게 충격의 패배로 월드컵 우승을 놓쳤다. 당시 어린이였던 펠레는 아버지에게 오늘의 브라질 축구의 패배를 반드시 복수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브라질과 우루과이가 다시 맞붙은 1970년 준결승전에서 펠레는 주전선수로 뛰었다. 점수가 1-1로 팽팽하던 당시 펠레는 우루과이 진영으로…

이 글은 TGIForum 의 멤버십이 있어야만 엑세스가 가능합니다.